노인과 음식
노인과 건강 > 노인과 음식
온도 따라 음식맛이 달라진다 덧글 0 | 조회 637 | 2014-05-10 17:49:31
관리자  

찌개 95도, 커피 63도, 냉수 13도때가 맛이 가장 좋아
옴식의 맛울 가장 잘 돋우는 것은 무엇보다 옴식의 온도다. 아무리 맛깔나게 차려진 옴식이라도 온도가 맞지 않으면 맛은 반감된다. 찌개는 95도 정도가 적당하다. 커피는 63.4 도가 적당하고 차룰 만들때는 80 도의 물에 차룰 넣을 때 제맛을 낼 수 있다.

튀김옴식은 14O~16O도에서 튀겼을 때가 좋다. 콩기름이나 낙화생 등이 좋다는 것은 이들 식물성 기름이 튀김온도롤 가장 적당하게 유지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여름은 찬옴식의 계절. 맥주는 6~8도때가 가장 입맛울 당기게 한다. 얼음같이 차게 느껴지는 맥주나 미지근한 맥주는 그 맛을 반감시킨다. 냉수는 13도가 가장 먹기 좋다. 맛있다는 우물물은 대략 이 정도다.

아이스크림은 영하 12도가 적당하다.
아이스크림은 50 %이상이 공기로 돼 있다 이 공기의 비율이 아이스크림을 얼마나 부드럽게 하느냐를결정한다 공기대신에 물기가 많아 얼옴이 씹히는 것은 불량폼이다. 일상으로 먹는 밥이나 국은 약간 따뜻한 기분이 드는 온도에서 제맛을 낸다.

단백질은 온도가 가해지면 성질이 변한다. 그리고 온도 변화에 따라 변성된 단백질은 영양에는 변화가 없지만 소화는 잘된다. 탄수화물도 마찬가지다. 생쌀보다는 밥이 소화가 잘 되는 것도 이 때문이다.

그리고 찬밥보다는 따뜻한 밥이 더욱 소화가 잘 된다 단백질이나 탄수화물은 웬만한 온도의 변화에는 영양가가 변하지 않는다. 야채 및 과일은 맛보다 온도변화에 따라 그 영양가가 크게 차이가 난다 비타민이 많은 야채는 생식하는 것이 훨씬 좋다. 즙을 이용하는 것도 바로 이 때문이다.

독자한마디그래서 " 찬밥신세 " 란 말도 있는것아니요... 퍼온이

(춘천갈래 신문)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